5월 호에서는 지난 호에서 다루지 못한 4월 말부터 6월 초까지의 장르 문화 소식을 전한다.  

5월에는 미야베 미유키, 마쓰모토 세이초 등 유명 작가를 중심으로 양질의 미스터리가 출간되고, 미스터리 비평서가 3권이나 출간되는 등 미스터리가 강세를 보였다.



미스터리


일본

일본 사회파 미스터리의 거장 마쓰모토 세이초의 『모래그릇』(1권 335쪽, 2권 367쪽, 각 1만 2000원)이 5월 24일 문학동네에서 세계문학전집의 108번째, 109번째 작품으로 출간되었다. 『모래그릇』은 출간 이후 다섯 번에 걸쳐 TV 드라마로 제작될 정도로 유명한 마쓰모토 세이초의 대표작으로, 베테랑 형사 이마니시가 얼굴이 뭉개져 죽은 남자에 대해 조사하는 내용을 다루고 있다. 

6월 12일에는 마찬가지로 문학동네에서 미야베 미유키의 현대 미스터리 소설 『솔로몬의 위증』 1권(693쪽, 1만 4800원)이 출간되었다.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소설 신초》에 연재되었던 작품으로, 크리스마스 아침 중학교 뒤뜰에서 발견된 남학생의 시체와 그를 둘러싼 학교와 사회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1부 사건, 2부 결의, 3부 법정의 총 3권으로 출간될 예정이며, 2부 결의가 6월 말에 출간을 앞두고 있다.

북스피어에서는 5월 31일에 미야베 미유키의 『진상』(상 544쪽, 하 542쪽, 각권 1만 4800원)이 출간되었다. 에도 시대에 기적의 신약 ‘왕진고’와 남녀 관계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을 그렸다.  미야베 미유키는 이 작품을 두고 ‘장남이 아닌 남성의 삶’에 대해서도 다루고 싶었다고 밝힌 바 있다.


영미권

RHK에서 마이클 코넬리의 『로스트 라이트』(412쪽, 1만 4000원)가 5월 3일 출간되었다. 『블랙 에코』 『블랙 아이스』에 이은 ‘형사 해리 보슈’ 시리즈 9번째 작품인 『로스트 라이트』에서 주인공 해리 보슈는 LA 경찰국을 떠나 사립 탐정으로 독립한다. 

제임스 엘로이의 『L.A. 컨피덴셜』(675쪽, 1만 6800원) 역시 5월 16일 RHK를 통해 출간되었다. 1951년부터 1958년까지의 미국을 배경으로 세 명의 형사를 통해 L.A.의 복잡한 시대 상황을 그려낸 하드보일드 미스터리로, 아카데미 각본상을 수상한 영화로도 유명한 작품이다. 같은 작가의 또 다른 작품인 『American Tabloid』도 올해 10월경 출간될 예정이라고 한다.

검은숲에서 5월 14일에 엘러리 퀸의 『X의 비극』과 『Y의 비극』을 동시 출간했다. 2012년 8월까지 총 9권의 ‘국명 시리즈’가 완간된 데 이어, 1932년과 1933년 두 해에 걸쳐 ‘바너비 로스’ 명의로 출간된 4권의 책, 소위 ‘비극 시리즈’가 엘러리 퀸 컬렉션 2차분으로 출간된다고 한다. 비극 시리즈에는 엘러리 퀸이 1977년에 직접 쓴 서문과 새로 쓴 해설이 포함된다. 



미스터리 비평서


『P. D. 제임스 탐정소설을 말하다』(212쪽, 1만 1000원)가 5월 15일 세경에서 출간되었다. 『검은 탑』 『여탐정은 환영받지 못한다』 등의 저자인 미스터리 작가 P. D. 제임스가 주요 탐정 소설과 장르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중단편 분량의 픽션과 에세이를 다루는 북스피어의 ‘에스프레소 노벨라’ 시리즈 5권으로 도로시 L. 세이어즈의 『탐정은 어떻게 진화했는가』(104쪽, 3800원) 또한 5월 15일에 출간되었다. 이 에세이는 ‘피터 웜지 경’ 시리즈로 유명한 도로시 L. 세이어즈가 직접 엮은 앤솔러지 『탐정, 미스터리, 호러 걸작 단편선』의 서문으로 쓰인 글로, 에드거 앨런 포, 셜록 홈즈 같은 작가들의 영향력을 제대로 짚었다는 평을 듣고 있다.

국내 작품으로는 『이상우와 함께 미스터리 완전 돌파』(366쪽, 2만 2000원)가 5월 15일 지만지를 통해 출간되었다. 1962년 역사소설 『신설 임꺽정전』으로 등단한 미스터리 작가 이상우가 1991년 발간해 절판된 추리 소설 개론서를 22년 만에 대폭 수정해 복간한 책으로, 일반 소설과 다른 미스터리 소설의 특징, 주요 작가와 작품으로 살펴보는 미스터리 소설의 역사에 대해 다루고 있다. 



SF


레리 니븐의 『플랫랜더』(576쪽, 1만 5000원)가 4월 25일 새파란상상에서 출간되었다. 이른바 ‘알려진 우주known space’라는 거대한 세계관에 속하는 『플랫랜더』를 시작으로 이후에도『링월드』 등 레리 니븐 컬렉션이 지속적으로 출간될 예정이다. 『플랫랜더』는 한쪽 팔을 잃은 대신 초능력을 사용할 수 있게 된 지구인 형사 길 해밀턴이 활약하는 다섯 편의 22세기 이야기를 묶은 연작단편집으로, SF와 미스터리, 두 개의 장르를 균형 있게 조합해냈다는 평이다. 

5월 15일에는 자음과모음의 임프린트 네오픽션에서 미스터리 소설가 정명섭의 『좀비 제너레이션』(220쪽, 1만 2000원)이 출간되었다. 대한민국에 좀비가 창궐하는 상황을 가정하고 집필한 이 논픽션은 좀비 아포칼립스에서 생존하는 방법을 발생-대비-이동-탈출의 4단계로 나누어 각종 팁과 함께 설명하고 있다.



판타지


6월 7일, 데일리북스에서 홍정훈의 『마왕전생Red』가 6권부터 10권 완결권까지 동시 출간되었다. 세계를 파멸로 이끈 마왕의 전생으로 알려진 카를 네레스티아가 마왕을 쓰러트린 영웅 황제 및 신들에 맞서 세계를 구하는 내용을 다룬 『마왕전생Red』는 2006년 출간된 『황제를 향해 쏴라』를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2012년 4월부터 북큐브를 통해 유료 연재되다가 같은 해 9월부터 데일리북스를 통해 종이책으로 출간되기 시작했다.

5월 30일 폴라북스에서 로저 젤라즈니의 『체인질링』과 『매드완드』(320쪽, 336쪽, 각권 1만 3500원)가 출간되었다. SF 전문지 『미래경』에서 한국 SF 독자들이 가장 좋아하는 작가로 선정된 바 있는 로저 젤라즈니의 작품 중 ‘위저드 월드’ 시리즈에 속하는 이번 신간은 오락적인 요소가 많으며 대중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체인질링』은 마법이 지배하는 세계에서 마왕이 몰락하고 남은 아들을 대마법사가 과학기술이 발달한 평행세계로 보내면서 시작된다. 마왕의 아들 대신 과학자의 아들을 데려오면서, 세계가 뒤바뀐 두 소년이 각자의 세계에서 갈등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후속권인 『매드완드』는 『체인질링』에서 해결되지 않은 사건들이 해결되면서 인간의 자기인식과 정체성에 대한 심도 깊은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콜린 멜로이가 쓰고 카슨 엘리스가 그린 ‘와일드우드 연대기’ 두 번째 권, 『언더 와일드우드』가 5월 27일 황소자리에서 출간되었다. 과거의 모험 이후 돌아온 현실에 적응하지 못하고 와일드우드의 세계를 그리던 프루 매킬은 그녀의 기대와는 달리 분열되어 혼란에 빠진 와일드우드를 만나게 된다. 『언더 와일드우드』는 프루 매킬을 둘러싼 세계를 신비하고 상징적인 삽화와 함께 그려낸 청소년 소설이다. 



출판사 소식

씨앗을 뿌리는 사람들에서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의 스페이스 오페라 ‘보르코시건 시리즈’ 전권을 출간하겠다고 4월 발표했다. 출판사가 전용 홈페이지와 SNS 계정을 만들어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6월 6일에는 SF&판타지 도서관에서 팬 모임을 가졌다. 홈페이지에서 소설과 관련된 각종 정보 및 미리보기를 제공하고 있으며, 관련 정보를 받을 수 있는 메일링 서비스 신청도 받고 있다. 책은 7월부터 출간될 예정이다.

2012년 독자 펀드, 이른바 ‘원기옥 이벤트’를 벌였던 출판사 북스피어가 6월 4일 ‘원기옥 이벤트 시즌 2’를 발표했다. 이번 독자 펀드 대상은 미야베 미유키의 2011년 출간된 에도 시대물 『그림자밟기』로, 투자자는 한 구좌 10만원 단위로 펀드에 투자할 수 있다. 북펀드 목표액은 1억 원이고, 모금액이 7000만 원 이하일 경우 펀드가 무산된다. 모집 기간은 7월 1일까지. 자세한 사항은 북스피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