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6월 24일 검은숲에서 데이비드 고든의 『시리얼리스트』(하현길 옮김, 520쪽, 14,000원)이 출간되었다. 삼류 작가 해리 블로흐는 사형이 확정된 연쇄 살인범으로부터 자신에게 팬레터를 보내는 여성들과 자신이 등장하는 포르노 소설을 써달라는 요구를 받는다. 의뢰를 수락한 해리 블로흐는 세 명의 평범한 여성을 만나는데, 이 여성들은 인터뷰 이후 모두 살해당하고 만다. 미스터리 소설의 플롯 위에 대중소설의 통속적인 요소를 가득 집어넣은 B급 분위기가 특징이다. 

  7월 1일 소미미디어에서 오카자키 다쿠마의 『커피점 탈레랑의 사건 수첩』 1권(양윤옥 옮김, 400쪽, 12,800원)이 출간되었다 커피전문점 탈레랑을 중심으로 바리스타인 기리마 미호시와 주인공 아오야마 마코토가 마주치는 일상적인 사건을 대화를 통해 해결하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캐릭터 소설의 장점을 차용했으며 커피와 관련된 내용이 계속해서 등장하는 것이 특징

 

 

 

 7월 4일 문학수첩에서 댄 브라운의 『인페르노』 1,2권(안종설 옮김, 각 376쪽, 13,000원)이 출간되었다 작가는 이탈리아 피렌체와 단테의 『신곡』을 중심으로 인간의 이야기를 펼친다. 기억을 잃은 주인공 로버트 랭던은 24시간의 제한 시간 동안 세계를 구하기 위해 단서를 찾아 나선다.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예술 작품과 그 안에 숨겨진 암호를 통한 추리도 건재하다.

   

 

 

 7월 1일 피니스아프리카에에서 에드 맥베인의 『킹의 몸값』(홍지로 옮김, 307쪽, 12,000원)이 출간되었다. 87분서의 활약을 다룬 『킹의 몸값』은 구두 회사의 중역 더글러스 킹이 회사를 차지하기 위해 계획을 짜고 있던 중, 아이가 납치당하는 사건을 다루고 있다. 더글러스 킹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남의 아이를 구할 것인가 고민하고, 87분서 형사들은 유괴범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갈등이 교차한다.

   

 

 

 7월 2일 다산책방에서 피에르 르메르트의 『능숙한 솜씨』(서준환 옮김, 544쪽, 반양장, 14,800원)가 출간되었다. 주인공 카미유 베르호벤이 살인 사건을 조사하던 중 범인과 탐정문학 전문지 광고면을 통해 접촉한다. 탐정문학광으로 등장하는 범인은 자신의 범행에서 『블랙 달리아』 등 고전작품을 참고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카미유 베르호벤 역시 범인을 잡기 위해 범행의 원작을 찾아 나선다.

   

 

 

 7월 10일 문학동네에서 미야베 미유키의 『솔로몬의 위증』3권(이영미 옮김, 쪽수미확정, 14,800원)이 출간되었다 이 시리즈는 크리스마스 아침 시체로 발견된 중학생을 둘러싼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6월 26일 출간한 2권(이영미 옮김, 668쪽, 14,800원)은 사건을 처음부터 지켜본 여학생이 교내 재판을 열 것을 제안하는 ‘결의 편’이고, 시리즈 완결권인 3권은 사건 관계자들의 엇갈린 증언과 마지막 반전을 다루는 ‘법정 편’이다.



판타지   

    

 6월 5일 파우스트박스(학산문화사)가 니시오 이신의 『칼 이야기』 12권(현정수 옮김, 222쪽, 반양장, 8,800원)이 출간되었다 『칼이야기』는 검을 쓰지 않는 검사 야스리 시치카와 막부의 기책사 토가메가 전설적인 도공 시키자키 키키의 변체도 12자루를 수집하는 이야기로, 패러디와 클리셰 뒤틀기 등을 적극 활용한 판타지 시대물이다. 12권으로 완결되었다.

 7월 2일 제우미디어에서 마이클 A. 스택폴의 『볼진: 호드의 그림자』(조은경 옮김, 416쪽, 양장, 14,800원)이 출간되었다 이 책은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사의 온라인 게임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공식 소설이다. 판다리아 대륙에 도착한트롤 지도자 볼진은 호드의 대족장 가로쉬에게 암살당할 위기에 빠지지만 살아남는다. 그곳에서 볼진은 자신의 부족과 가로쉬 중 어느 쪽을 선택해야 하는지의 기로에 선다.

   

 

 

 6월 19일 2B(투비)에서 신일숙의 『아르미안』 3,4권(이유진 엮음, 각 368, 336쪽, 반양장, 12,000원)이 출간되었다 27년 전 출간되었던 만화본의 결말을 보완한 소설본은 BC 480년 경 그리스와 오리엔트 지역을 배경으로 크세르크세스와 스와르다의 비극적인 사랑을 다루고 있으며 4권으로 완결되었다.

   

 

 

 7월 8일 솟을북에서 앨리 콘디의 『리치드』(송경아 옮김, 584쪽, 반양장, 15,000원)이 출간되었다. 시스템이 개인의 삶을 통제하는 소사이어티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로맨스 판타지 소설이다. 소사이어티에 원인 불명의 전염병이 퍼지고, 이를 치료하기 위해 소사이어티 밖으로 떠난 카시아, 카이, 젠더, 세 사람 앞에 숨겨진 진실이 나타난다. ‘매치드’시리즈의 최종권이다.




SF


 5월 30일 폴라북스(현대문학)에서 앨프리드 베스터의 『컴퓨터 커넥션』(조호근 옮김, 384쪽, 반양장, 14,500원)이 출간되었다.‘미래의 문학’ 네 번째 책으로 출간된 이 책에서 작가는 불사인간, 전지전능한 컴퓨터, 고대의 존재 등 각종 군상들이 거주하는 미래지구를 배경으로 자신이 생각한미래 세계와 인간을 그렸다. 미래상과 70년대 미국의 사회상을 결합시킨 세계는 깊고 풍부한 인물을 뒷받침한다. 정밀하게 맞아 떨어지는 플롯에서는 느낄 수 없는 파격적인 진행과 속도감 넘치는 문체가 특징이다.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