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


8월 9일 북스피어에서 테드 창의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김상훈 옮김, 216쪽, 8,800원)가 ‘에스프레소 노벨라’ 시리즈로 출간되었다. 이 작품에서 작가는 가상의 애완동물 ‘디지언트’와 빠르게 변화하는 소프트웨어 업계의 생태계를 통해 미래에 인공지능이 대면하게 될 것으로 예측되는 현실적인 문제들을 다뤘다. 이 작품은 2011년 휴고 상과 로커스 상 중편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8월 20일 샘터사에서 존 스칼지의 『휴먼 디비전』 1,2권(이원경 옮김, 1권 368쪽 2권 352쪽, 각권 12,800원, 완결)이 출간되었다. ‘노인의 전쟁’ 시리즈와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이 책은 ‘노인의 전쟁’ 시리즈의 주인공, 존 페리의 입대 동기인 해리 윌슨을 중심으로 개척연맹과 콘클라베, 그리고 지구와 개척연맹 사이의 갈등을 다루고 있다.


8월 26일 새파란상상에서 레리 니븐의 『링월드』(고호관 옮김, 536쪽, 15,000원)가 출간되었다. 2000년 출간된 이후 13년 만에 복간된 이 책은 지구보다 삼백만 배 가량 거대한 인공구조물 ‘링월드’를 탐사하는 이야기를 다룬 하드 SF이다. 이 작가가 ‘알려진 우주’를 바탕으로 집필한 오십여 편의 작품 중 가장 유명한 작품 중 하나로, 다양한 후대 작품들에 영향을 끼쳤다. 


8월 28일 북로드에서 마리사 마이어의 『신더』(김지현 옮김, 440쪽, 13,800원)이 출간되었다. ‘루나 크로니클’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으로 동화 「신데렐라」를 재해석한 이 책은 몸의 일부를 기계로 개조한 사이보그 정비공 신더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두 번째 작품 『스칼렛』도 출간될 예정이다.




판타지 


8월 8일 학산문화사에서 하세쿠라 이스나의 『늑대와 향신료』 17권(박소영 옮김, 240쪽, 6,800원)이 출간되었다. 오랜 세월을 살아온 현랑 호로와 행상인 로렌스의 여행을 다룬 경제 판타지 시리즈로 이번에 출간된 17권으로 완결되었다. 지난 사건들의 후일담과 잡지에 연재되었던 단편 세 편이 수록되어 있다.


8월 23일 소담출판사에서 조너선 옥시어의 『피터 님블과 마법의 눈』(황소연 옮김, 456쪽, 13,800원)이 출간되었다. 작가의 데뷔작이며, 누구보다 약한 소년 피터 님블이 위대한 영웅이 되기까지를 그린 판타지 소설이다. 항구에서 버러지, 쥐새끼로 불리던 눈먼 소년 피터 님블은 모험을 통해 부조리한 세상과 맞서 싸우기로 결심한다. 


8월 26일 노블마인에서 카산드라 클레어의 ‘섀도우 헌터스’ 1권 『뼈의 도시』(나중길 옮김, 600쪽, 14,000원), 2권 『재의 도시』(오정아 옮김, 488쪽), 3권 『유리의 도시』(588쪽)가 출간되었다. 내성적인 성격의 소녀 클라리 프레이가 사건에 휘말려 악마를 사냥하는 능력을 얻고 늑대인간, 뱀파이어 등 비인간적 존재들로 구성된 ‘다운월드’에 대해 알게 되는 것으로 시작한다. 이 시리즈는 2014년 6권까지 예정되어 있으며,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미스테리


8월 1일 지만지에서 김내성의 『마인』(김현주 엮음, 216쪽, 12,000원)이 출간되었다.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발췌하는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시리즈로 출간된 이 책은 1939년 2월 4일부터 10월 11일까지 조선일보에 연재한 170회 분량 중 49회를 발췌했다. 연재 당시의 표기법을 따르고 있으며, 해설과 함께 여덟 편의 에피소드가 수록되어 있다.


8월 8일 청어람에서 『지옥문을 여는 방법: 2013 올해의 추리소설』(448쪽, 12,000원)이 출간되었다. 한국 추리작가협회가 선정한 추리 소설 열두 편을 수록한 책으로, 권경희, 김경수, 김범석, 김재성, 김주동, 성성명, 양수련, 이상우, 조동신, 최종철, 한수경, 홍성호, 열두 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8월 8일 학산문화사에서 니시오 이신의 『소녀불충분』(주원일 옮김, 260쪽, 12,000원)이 출간되었다. 작가가 된 화자가 10년 전 초등학생에게 납치, 감금당했던 사건을 회술하는 이야기이다. 소설과 자서전의 경계에 서 있는 듯한 분위기가 특징이다.


8월 10일 손안의책에서 황희의 『얼음 폭풍』(304쪽, 12,000원)이 출간되었다. 장편소설을 출간하기 전에 작가가 공모전에서 입선한 주요 작품들을 묶은 단편집이다. 미국을 배경으로 소수자들이 겪는 다룬 단편 네 편, 한국을 배경으로 한 단편 세 편, 총 일곱 편이 수록되어 있다. 작가는 『섬, 그리고 좀비』 『한국 공포 문학 단편선』 2, 3 등에 작품을 수록한 바 있다.


8월 15일 모비딕에서 마쓰모토 세이초의 『시간의 습속』(김경남 옮김, 320쪽, 13,000원)이 출간되었다. 1961년 5월부터 다음해 11월까지 잡지 《여행》에 연재되었던 소설로, 전작 『점과 선』으로부터 4년 후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점과 선』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다. 범인을 상정하고 추리를 시작하는 이른바 알리바이 허물기 소설로, 사회파 소설답게 당시 시대상을 잘 그려냈다.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