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타지


11월 18일 제우미디어에서 수잔 이의 『엔젤폴 』(신윤진 옮김, 396쪽, 12,800원)이 출간되었다. 거대한 날개를 가진 천사가 지상을 침공한 지 6주 만에 세계는 질서가 붕괴되고 혼란에 빠진다. 인간과 천사가 대립하는 가운데 천사와 함께 길을 떠난 소녀가 목도하는 진실과 인류의 운명을 다뤘다.


11월 20일 문학동네에서 귀뒬의 『지옥에서 온 여행자 』(이승재 옮김, 460쪽, 13,800원)가 출간되었다. 열네 살 소년 발랑탱과 블루 할머니가 등장하는 세 편의 이야기가 수록되었으며 각각의 이야기는 천국으로 향하는 유령, 시간을 되돌리는 약, 저주와 시간 이동을 주 소재로 삼았다. 사춘기 소년의 감정을 유쾌하게 그린 작품이다.




SF


11월 11일 새파란상상에서 레리 니븐, 에드워드 M. 러너의 『링월드 프리퀄 1: 세계 선단 』(고호관 옮김, 488쪽, 14,000원)이 출간되었다. 래리 니븐 컬렉션 세 번째 작품으로 『세계 선단 』으로 시작되는 선단 시리즈는 본편의 과거 이야기를 다뤘다. 


11월 15일 창비에서 한낙원의 『금성 탐험대 』(400쪽, 12,000원)가 출간되었다. 『금성 탐험대 』는1962년부터 1964년까지 잡지 『학원 』에서 연재되었던 작품으로 창비청소년문학 시리즈로 복간되었다. 초기 과학소설의 특징이 살아 있는 고전 SF로, 금성 탐험 로켓과 비밀 조직, 외계인이 등장한다. 또한 작가의 탄생 90주년을 기려 2014년부터 절판된 작품을 복간하고 월간  『어린이와 문학 』지에서 작가의 이름을 딴 ‘한낙원 과학소설상’을 진행될 예정이다.


11월 18일 씨앗을뿌리는사람들에서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의 『보르코시건 4: 보르 게임 』(이지연, 김유진 옮김, 512쪽, 14,800원)이 출간되었다. 보르코시건 시리즈 네 번째 작품으로 제국군 사관학교를 졸업한 마일즈 소위가 맡은 첫 번째 임무를 다뤘다.


11월 19일 북폴리오에서 롭 리이드의 『이어 제로 』(박미경 옮김, 453쪽, 13,800원)가 출간되었다. 엄청난 규모의 저작권 침해와 부채로 인해 우주가 파산 위기에 처하게 되자 외계인 팝가수와 변호사가 저작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은하계를 누비는 코믹한 작품이다.


11월 22일 북로드에서 마리사 마이어의 『스칼렛 』(김지현 옮김, 524쪽, 13,800원)이 출간되었다. 전작 『신더 』에서 이어지는 루나 크로니클 시리즈 두 번째 작품으로 평범한 프랑스 소녀 스칼렛과 정체불명의 소년 울프가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스칼렛이 어느 날 갑자기 실종된 할머니를 찾기 위해 위험한 숲 속으로 들어가면서 본격적인 이야기가 진행된다. 


11월 29일 불새에서 제임스 블리시의 『양심의 문제 』(안태민 옮김, 304쪽, 13,400원)와 C. M. 콘블루스의 『신딕 』(안태민 옮김, 272쪽, 13,400원)이 출간되었다. 

『양심의 문제 』는 원죄가 존재하지 않는 행성에 파견된 예수회 신부이자 생물학자인 주인공이 그곳에서 만난 외계인을 과학적, 그리고 종교적으로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대한 내용을 다뤘다.

『신딕 』은 두 범죄조직이 미국 정부를 아이슬란드로 쫓아낸 세계를 배경으로 복수를 위해 범죄조직 신딕을 떠나 정부의 영토에 잠입한 주인공이 만나게 되는 진실에 대해 다뤘다.




미스테리 


11월 4일 펄스에서 모 헤이더의 『난징의 악마 』(최필원 옮김, 550쪽, 14,800원)가 출간되었다. 난징 대학살과 관련된 장면을 보고 정신병원에 수감되었던 그레이는 난징 대학살을 기록한 16밀리미터 필름의 존재를 알게 되어 필름과 필름의 소장자이자 대학살의 생존자인 교수를 만나기 위해 도쿄로 향한다. 작가는 학살과 인육 밀매 등 근대사의 어두운 부분을 재조명한다.


11월 15일 엘릭시르에서 요네자와 호노부의 『바보의 엔드 크레디트 』(권영주 옮김, 288쪽, 12,000원)와 『빙과 』(권영주 옮김, 256쪽, 12,000원)가 출간되었다. 고등학교 고전부 학생들이 일상생활에서 발생한 사건을 해결하는 내용의 애니메이션 <빙과>의 원작 소설로, 독자의 예상을 뒤집고 청춘의 어두운 면까지 그려내는 것이 특징이다. 고전부 시리즈에 속하는 이 두 작품을 포함해 총 다섯 권의 시리즈가 모두 출간될 예정이다.


11월 15일 작가정신에서 가와이 간지의 『데드맨 』(권일영 옮김, 384쪽, 13,000원)이 출간되었다. 도쿄에서 시체의 각자 다른 부위가 사라지는 여섯 건의 연쇄살인 사건이 발생하는데 어느 날 담당 형사 앞으로 사라진 부위들로 만들어졌다는 데드맨으로부터 단서가 담긴 메일이 와 숨겨진 진실을 밝혀 나가는 작품이다.


11월 15일 재인에서 히가시노 게이고의 『뻐꾸기 알은 누구의 것인가 』(김난주 옮김, 424쪽, 14,800원)가 출간되었다. 올림픽 국가 대표 출신인 스키 스타 히다는 우연히 딸 카자미가 자신의 친딸이 아니며 납치된 아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뻐꾸기의 탁란 습성에 빗대 등장인물들의 관계를 풀어낸 작품이다.


11월 19일 시공사에서 요코미조 세이시의 『백일홍 나무 아래 』(정명원 옮김, 316쪽, 12,000원)가 출간되었다. 국내 출간된 긴다이치 코스케 열한 번째 작품이자 두 번째 중단편집으로 네 편의 시리즈 초기작을 수록했다.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