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소개하기에 앞서 간단한 테스트를 하나 해보겠습니다.


1. 깍지를 껴보세요.

오른쪽 엄지손가락이 왼쪽 엄지손가락 위로

올라온 경우


왼쪽 엄지손가락이 오른쪽 엄지손가락 위로

올라온 경우




2. 팔짱을 껴보세요.


왼쪽 팔이 오른쪽 팔보다 위로
올라온 경우


오른쪽 팔이 왼쪽 팔보다 위로

올라온 경우



1번을 실행했을 때 왼쪽 엄지가 위로 올라갔다면 우뇌를 사용해서 정보를 받아들입니다.

그리고 오른쪽이 위로 올라간다면 좌뇌를 사용해서 받아들이는 거구요.


2번은 어느 쪽 팔이 올라가는지에 따라 다릅니다.

왼팔이 올라가 있다면 당신은 우뇌를 사용해서 표현하는 사람이고

오른팔이 위라면 당신은 좌뇌를 이용해서 표현하는 사람입니다.


이렇게 입출력에 각각 어느 뇌를 쓰느냐에 따라 크게 네 타입으로 분류가 가능하다고 합니다.


A. 입력-우뇌 / 출력-우뇌

현상을 직관, 번뜩임, 감각, 이미지로 이해하고 표현합니다.
고로 본인은 쉽게 이해하고 납득하지만 그걸 정작 설명하라고 하면 어려워하죠.

한 줄 요약 : 너 혼자 다 해먹어라.


B. 입력-우뇌 / 출력-좌뇌

날카로운 직관으로 이해하지만 논리적으로 표현합니다.
그래서 사실 A타입보다 현실적으로 유리하고 출세하기도 쉽다네요.

한 줄 요약 : 근데 다 출세한다는 건 아냐.


C. 입력-좌뇌 / 출력-좌뇌

둘 다 좌뇌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논리적입니다.
논리적이고 이치에 닿는 것을 선호하므로 수학이나 과학에 어울릴 타입들이죠.

한 줄 요약 : 똑똑똑, 페니? 페니? 페니?


D. 입력-좌뇌 / 출력-우뇌

논리적으로 이해하기 때문에 A타입과는 달리 시간이 지나도 이해도가 낮아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표현은 감각적이기 때문에 역시 마찬가지로 타인을 이해시키기 어렵습니다.
디자인이나 발명에 적합한 타입이라더군요.

한 줄 요약 : 들어올 땐 마음대로였겠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


* 이 테스트는 어디까지나 가볍게 재미로 즐겨주세요. 의학계열 종사자에게 이런 거 물어보면 바지락 먹다 모래 씹은 표정으로 말없이 스마트폰 인터넷창 열어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더불어 그 와중에 운 좋게도 뇌 전문분야 지인을 가졌다고 스스로의 좌뇌와 우뇌의 입출력에 대해서 자세히 알고자 하는 욕망을 그쪽 분께 표출하셨다가는 곱등이와 동급으로 취급당할 수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우뇌는 비언어적인 부분 그리고 좌뇌는 언어적인 부분을 담당한다고 합니다.
그런데 오늘 소개할 박애진 작품집 『각인』은 작가님께서 자신의 우뇌의 존재를 증명키 위해 좌뇌를 팽개치고 우뇌로 글을 쓰셨다네요. 다행입니다. 제가 요새 드라마 한니발을 보는데 작가분께서 그보다 참신한 방법을 사용하셨네요.
우뇌는 일반적으로 비언어적인 부분을 담당한다고 하죠. 고로 간단히 말해자면 이 책은 비언어 담당에게 윽박질러 언어로 굽이굽이 엮어낸 아홉 편의 단편입니다. 우리는 그러지 맙시다. 가급적 각각의 뇌들이 잘할 수 있는 걸 시킵시다. 노른자더러 흰자 맛을 내라시면 설워할 겁니다. 적재적소가 이렇게 중요한 겁니다, 여러분.

그렇게 우뇌로 짜낸 아홉 편의 단편을 소개하겠습니다.
당신이 좌뇌로 논리적으로 이 이야기들을 받아들일지 혹은 우뇌로 죽죽 파악하며 읽을지는 알 수 없습니다. 
작가님께서 우뇌를 쓰셨다 하니 독자도 우뇌를 써서 분석 없이 직관적으로 읽어보시는 것이 좋겠죠. 그리고 자신은 C나 D 타입이므로 논리적으로 납득해보겠다 하시는 분은 파이팅. 어지간하면 하지 마세요. 제가 깜빡하고 설명을 안 드렸나본데 이 책, 논문이 아니라 소설이거든요. 좌뇌가 노동에 임하는 동안 우뇌가 
이러고 있을 가능성도 있거든요. 겪어봐서 아는데 자기 몸이 꼭 자기 말을 다 듣는 건 아니거든요.
아홉 편의 단편을 모두 다 보여드리기는 어려우니 몇 편만 적어 볼게요. 죄다 굳이 맛을 봐야겠다고 하지는 마세요. 배*킨 라빈스 가서도 31종 전부 맛보시면 수명 늘어날 겁니다. 육두문자 많이 들으면 수명 늘어난다잖아요. 단단한 아이스크림을 드릴도 없이 파는 아르바이트의 마음을 헤아려주세요.


#1 심연 

아실지 모르겠지만 오래 전, 사람들은 생명체가 바다에서 온다고 믿었습니다. 그래서 한 과학자는 컵에 물을 떠다놓고 생명체가 생기는지 관찰을 했다죠. 비웃진 마세요. 유전자와 DNA라는 단어가 일상적이지 않던 때였거든요.
이 이야기는 스쿠버 다이빙, 바다를 그리워해 찾은 두 남자의 이야기입니다. 
일상은 소중하죠. 얼마나 소중한지는 실시간으로 그가 어떤 처지에 놓여 있는지를 보면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가만히 있었는데 엄마 누가 내 일상을 쥐어짜 비틀어. 그럴 때 있죠? 그런 비일상의 틈바구니에 그려진 아름다움, 경이 그리고 무모한 도전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2 집사 

이 제목을 읽고 이미 회가 동하셨다면 당신은 저의 다정한 동지이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게을러서든, 집안에서도 흐트러짐 없는 매무새 때문이든, 호칭 때문이든 말이죠.
이 이야기의 집사는 로봇입니다. 감정 표현도 가능하고 인간을 위해 장을 보고 냉장고도 채워놓고 청소도 해줍니다. 인간 본연의 가로 본능에 잠식당한 채 텔레비전을 켜 달라 해도 구박 한 마디 없이 해주죠. 그러니까 어서 닥치고 내 돈을 가져가란 말이다.
이런 집사를 1인칭으로 한 근미래 일상 SF입니다. 전 옷과 얼굴 가면, 성우분들의 목소리를 유료 다운로드로 구비해서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3 학교 

당신은 학생이고 학교가 간헐적으로 산 제물을 요구하는데 그 산제물이 용광로에 떨어져 죽는다면? 이 모든 것이 투표로 이루어지는 판국에, 당신은 자신이 타인에게 당연히 사랑받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 세 살배기가 아니라면?
생존과 교류에 관한 이 이야기는 독자로 하여금 작가님 우뇌의 울부짖음이 선명한 메시지로 다가올 수 있음을 보여주리라 생각합니다.


이상 9편의 단편 가운데 3종을 가볍게 맛보여드렸습니다. 
더불어 온우주 단편선 9번째 작품집 『원초적 본능 feat.미소년』 역시 같은 작가님의 단편집입니다. 그 책은 좌뇌로 썼느냐는 문의는 목요일 오후 6시 이후 #2566으로 보내주시면 돈이 낭비됩니다. 대신 엠카에 생방송 문자 투표가 가능합니다. 기왕 하실 거면 EXO로 해주세요.

흥미가 있으신 분은 책의 사양과 판매처, 가격을 확인하시고 우뇌의 충동을 따르시면 됩니다. 그리고 부디 즐겁고 여유로운 독서되시길.





파류

사시사철 행복한 덕후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