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꽃 같구나

하루를 피든 천 년을 피든 똑같다

죄 져버릴 꽃이거니

 

순백의 종이 위에

은은한 묵향 순정


 

 

 

 

홀연은 단아하고 묵향 배인 문체로 쓴 동양적인 필치가 압도적인 작품집이다. 가상의 나라 월훤국, 도사들이 실제로 존재하는 가상의 현대, 환상의 나라 등 배경은 다르고 이야기도 다르지만, 한결같이 애틋한 정서와 고아하고 단정한 문체, 어여쁜 이야기 끝에 인생의 한 자락을 담는 통찰력을 맛볼 수 있다. 잠시 멈춰가는 휴식이자 통찰의 시간으로, 김인정의 작품집은 손색이 없을 것이다.



 

품고만 있으면 아무것도 되지 않아요. 한 글자씩 쓰는 수밖에 없습니다. 하나씩 달의 모래들로 탑을 쌓듯이. 알면서도 어렵습니다.

- 작가의 말

 

독창적이면서도 전혀 독자를 가르치거나 교훈을 주려고 드는 법 없이 그저 옛날이야기를 하듯이 차분하게, 때로는 넉살 좋게 풀어나간다

그러므로 독자는 그냥 들려주는 대로 따라가면 된다. 어쨌든 김인정 작가는 좋아한다는 감정에 대한 이야기들을 탁월하게 잘 쓰는 작가이고, 사람이 사람을 좋아하는 이야기란 본래 인간의 삶에서 가장 따스하고 아름다운 부분들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 정보라, 권말해설


지은이 _ 김인정

 

잦은 야근에 독서는 안 해도 게임은 하고, 어정쩡한 장르로 글 쓰는 것이 취미인 회사원. 폼 나는 직장인 겸업작가가 되는 것을 꿈꾸며 남의 책만 사고 있다.

화조풍월로 제3회 황금드래곤 문학상 장편 부문 본심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환상문학웹진 거울에서 독자우수단편에 선정된 후 필진으로 합류하여 단편과 장편 양쪽에서 모두 활동을 이어 왔다.

주로 단아한 동양풍 소설이 먼저 알려져 있으나, 감수성이 돋보이는 현대물과 서양풍 판타지 등 다양한 분위기의 작품을 집필 하고 있다.

 

 

 

목차

 

역천만담逆天漫談 007    

유순만담柔淳漫談 127

지배만담紙背漫談 155

- 가상의 나라 월훤국에서 서자로 났으나, 황제가 붕어한 후 적자인 동생이 갓난쟁이라 왕위를 이어받은 왕 선, 그리고 10년째 그 곁을 지키며 좋게 말해 직선적이고 나쁘게 말해 제멋대로에 소양마저 부족한 선 때문에 감봉과 위장병을 달고 사는 천재 신하 신유운의 이야기


심각하게 찬란한 117        

주단해는 도사들이 사는 세상에서 왕의 형제인 평서겸이 만든 특별활동부 탐정클럽의 유일한 부원이다. 

동백冬柏 219

길지…… 길지 않은 목숨이니까요.”

잠시라도 더 살게 해달라며 매달리지 않느냐. 모두들.”

>만화 [동백] 감상하기 클릭<

화선花仙 261 

- 말썽 많은 용왕의 딸이 벌 받아서 삼신할머니가 되었으나 아무것도 몰라 사고만 치고 그 자리에서도 쫓겨날 위기다.

백탑의 도시 305

천재지변으로 수도의 건물들이 무너진 후 나라를 다스리는 공주는 어떤 일에도 무너지지 않을 건물을 원했다.

번의 밤 천 번의 낮 327

눈먼 공주가 3개의 나라를 다스리는 위대한 황제에게 시집 왔다. 그러나 황제는 자신의 비를 전혀 돌보지 않았고, 비극이 일어난다.

 

해설 太平聖代古典的 純情 358

엮은이의 말 373

작가의 말 379

'출간작소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9 : 원초적 본능 feat.미소년  (0) 2014.08.16
8 : 홍등의 골목 (전혜진)  (0) 2014.08.16
7 : 홀연 (김인정)  (0) 2014.08.16
6 : 마음의 지배자 (김현중)  (0) 2014.08.16
5 : 악어의 맛 (이서영)  (0) 2014.08.16
4 : 씨앗 (정도경)  (0) 2014.08.16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