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이 끝났다. 모두 책장에 사놓고 아직 못 읽은 책이 많은 줄 안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 낡은 뉴스는 올해의 책을 소개하기에 앞서 2013년을 정리하기로 한다. 주요 작품과 저자를 중심으로 한 해 동안의 경향을 정리했다.


시리즈 출간의 해

2013년에는 시리즈 작품의 출간이 단연 눈에 띈다. 시리즈 출간 현상은 장르를 가리지 않았는데, 폴라북스는 필립 K. 딕의 ‘필립 K. 딕 걸작선’ 전 12권을 완간했고, 황금가지는 아이작 아시모프의 ‘파운데이션 시리즈’ 전7권을 동시에 출간했다. 또한 애거서 크리스티의 ‘애거서 크리스티 에디터스 초이스’ 전10권도 황금가지를 통해 출간되었고, 들녘은 미즈노 료의 ‘로도스도 전기’ 전7권을 출간했다. ‘엘러리 퀸 컬렉션’ 어플리케이션을 내놓아 주목받기도 한 검은숲은 ‘엘러리 퀸 컬렉션’ 2기 작품 4권을 출간해 시리즈를 완간했다.

한편 아직 출간 중인 시리즈도 많다. 씨앗을뿌리는사람들은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의 ‘보르코시건 시리즈’를 출간하기 시작해 2013년 11월 시리즈 4권 『보르코시건 4: 보르 게임』을 출간했으며, 새파란상상은 『플랫랜더』, ‘링 월드 시리즈’ 등이 포함된 래리 니븐의 ‘래리 니븐 컬렉션’을 시리즈 4권 『링월드 프리퀄 2: 세계의 배후자』까지 출간했다. 에드 맥베인의 ‘87분서 시리즈’는 피니스아프리카에를 통해 총 4권이 출간되었다. 

이 중 특히 ‘보르코시건 시리즈’나 ‘링 월드 시리즈’는 과거 출간되었지만 완간하지 못한 작품들로 후속권을 기다리던 팬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대형 작가의 귀환

독자에게는 좋아하는 작가의 신작만 한 희소식도 없다. 과작하기로 유명한 작가를 비롯해 대형 작가들이 작년 출간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연초에는 폴라북스에서 김보영의 『7인의 집행관』과 김이환의 『오픈』, 그리고 박애진의 『부엉이 소녀 욜란드』, 이렇게 한국 작가 세 명의 장편소설을 출간했다. 세 작가 모두 근 2년 만의 신작이다. 꾸준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듀나는 『면세구역』과 『아직은 신이 아니야』를 각각 북스토리와 창비를 통해 발표했다.

『노인의 전쟁』 시리즈로 유명한 존 스칼지의 작품도 폴라북스에서 『작은 친구들의 행성』이, 샘터에서 『휴먼 디비전』이 출간되었다. 과작하기로 유명한 테드 창의 중편소설 『소프트웨어 객체의 생애 주기』가 북스피어에서 출간되기도 했다. 또한 조지.R.R 마틴의 ‘얼음과 불의 노래’ 시리즈 신간 『드래곤과의 춤』이 은행나무에서 출간되었고, 로저 젤라즈니의 판타지 2부작 『체인질링』과 『매드 완드』가 폴라북스에서 출간되었다.

일본 소설도 유명 작가를 중심으로 다량 번역되었다. 히가시노 게이고는 한 해 동안 네 개 출판사에서 네 작품이 출간되었으며, 미야베 미유키는 북스피어와 문학동네를 통해 네 작품을 출간했다. 


클라우드 펀딩과 북펀드

클라우드 펀딩은 소셜 펀딩이라고도 하며, 계획을 발표한 뒤 이에 호응하는 다수의 사람들에게서 후원금을 모아 계획을 진행하는 형태의 투자 또는 자금조달 방식을 의미한다. TRPG 전문 출판사 초여명은 아담 코벌의 TRPG 룰북 『던전 월드』 출간 프로젝트를 열어 5800만원 가량을 모금함으로써 클라우드 펀딩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이후 동일한 플랫폼에서 네 개의 TRPG 룰북 프로젝트가 연달아 성공해 클라우드 펀딩 방식이 출판과 취미 영역의 새롭고 확실한 방법으로 안착해 나가고 

있다.

북스피어 출판사는 독자 펀드를 제안했다. 펀드 대상은 미야베 미유키의 『안주』였으며, 펀드를 구매한 독자에게 『안주』의 판매 성과에 따라서 수익금과 각종 혜택을 돌려주는 형태로 제안이 올라왔고, 순식간에 목표 금액이 달성되는 등 화제를 모았다. 독자 펀드는 순항하는 듯했으나 북스피어는 블로그를 통해 ‘실패한 프로젝트’였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 개념은 온라인 서점 알라딘이 ‘독자 북펀드’라는 이름으로 이어받는다. 북스피어 북펀드의 골조를 거의 그대로 가져온 이 북펀드를 통해 출간된 책으로는 제임스 블리시의 『양심의 문제』(불새), 미즈노 료의 『로도스도 전기』(들녘), 엘러리 퀸의 『스페인 곶 미스터리』(검은숲) 등이 있다.


라이트노블 - 캐릭터 소설 시도

2013년에는 국내 라이트노블 출판사에서도 새로운 시도를 시작했다. 시드노벨은 미카메 엔의 『비블리아 고서당의 사건수첩』(디앤씨미디어)를, S노벨은 오카자키 다쿠마의 『커피점 탈레랑의 사건 수첨』(소미미디어)을, 노블엔진은 마츠오카 케이스케의 『만능감정사 Q의 사건수첩』(노블엔진팝)을 각각 출간했다. 소개한 작품들은 캐릭터성이 가미된 미스터리 소설로, 기존 독자보다 연령대가 높은 독자층이 대상이다. 이 전략이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네이버 웹소설

2013년 1월 5일 인터넷 포털 네이버에서 ‘네이버 웹소설’ 서비스를 발표했다. 서비스 발표 당시부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던 네이버 웹소설은 크게 정식 연재란과 독자 자유 연재란으로 나뉘어 있다. 네이버는 2014년 1월 15일 월매출 2억 원을 돌파했으며 매일 300여 개의 새로운 작품이 등록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특정 장르의 독식, 계약 문제 등의 문제가 꾸준히 제기되어왔으므로 어떤 식으로 그것을 해결하거나 처리할지가 진정한 성공의 관건이라 할 수 있다.


이제 2014년

2014년에도 기대할 만한 작품들이 출간 예정이다.

해외 작가들의 경우, 조지 R.R. 마틴의 신작이 예정되어 있다. ‘얼음과 불의 노래’ 외전과 미시시피 강과 스팀펑크 증기선을 다룬 신작 『피버 드림』이 은행나무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그래픽노블 ‘샌드맨’ 시리즈로 유명한 닐 게이먼의 신작 소설도 시공사를 통해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미 영화화가 결정된 성장 소설 『오솔길 끝 바다』(가제)다. 또한 『샤이닝』의 속편으로 집필된 스티븐 킹의 『닥터 슬립』(가제)이 황금가지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교고쿠 나쓰히코, 존 르 카레, 제프리 디버, 레리 니븐, 요네자와 호노부 등의 작가가 쓴 작품의 출간이 예정되어 있다. 

국내 작가의 경우 『얼음나무 숲』 『녹슨 달』로 유명한 하지은 작가의 신작 『언제나 밤인 세계』(가제)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또한 오매불망 감나무만 바라보는 독자들에게 희소식으로, 황금가지에서 이영도 작가의 작품을 출간할 예정이다. 단권 소설로는 근 5년 만의 작품으로, 『눈물을 마시는 새』 외전 작품으로 알려졌다.

비록 책이 예정대로 출간된다는 보장은 없지만 희망을 가지고 기다려보도록 하자.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