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종막은 

스스로 결정할 수 없다.

그런데 

예기치 못한 구원도

마찬가지다.

 

진짜 자신

나의 갈망을 찾아가는 길이야말로 

환상문학이 

가장 잘 

보여줄 수 있는 주제가 아닌가


잠깐 멈춰서 

그것을 한 번 들여다봐야 하지 않을까

마지막에 후회하기 전에.


한번 생각해보자

남이 골라주진 않았지만 남이 손가락질하지 않는 옷을 입고, 남이 골라주진 않았지만 선택의 여지가 없는 음식을 먹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잠을 자지 않는 것 뿐

그 사이에서 나는 없어져버렸다

막다른 골목에 부딪친 게 아니라, 샛길이 없는 삶이다

온우주 단편선 열세번째 작품집에 잠시 머물러, 보지 못했던 샛길을 다시 짚어보길 권한다. 

의자에도 앉아보고,

돌멩이도 들여다보고,

별도

개도

천사도.

그러면서

나도.

 

 

이 단편집의 주제는 숙명처럼 홀로 살아가는 사람들이 무엇인가를 만날 때 벌어지는 풍경이다. 그래서 각 이야기 속에는 다양한 만남이 있다. 천사, , 마녀, 요정, 스타, 재능, 포스트잇이 붙은 사람, 나를 잊은 사람, 옛사랑, , 다른 시공간에 살고 있는 나와 만나기도 하고 아무것도 만나지 못하는 이야기도 있다. 만남은 밋밋한 삶을 마법처럼 바꿔놓는다. 새로운 이야깃거리가 생기고 이전에 보지 못했던 세상이 열리기도 한다. -작가의 말

 

지은이 _ 김주영

옴니버스 장편소설 나호 이야기를 연재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장편소설 그의 이름은 나호라 한다』 『열 번째 세계』 『이카, 루즈』 『여우와 둔갑설계도와 단편선 노래하는 늪(전자책), 보름달 징크스를 출간하였다. 이중 열 번째 세계는 제2회 황금 드래곤 문학상 수상작이다.




목차         *진한 표시는 추천작

 

노래하는 늪 007                            - 아이와 노인은 볼 수 있는 것들

문이 열린다 045                            - 잃어버린 반려자는 어디에서 찾나요?

불의 춤 169                                  - 평생 잊지 못한다면, 평생 사랑하여라.

사방들은 기다린다 107                   - 재능에 관하여

마을로 오는 기차 127                     - 나에게 없는 것이 채워진다고 행복할까

백 마리째의 양 143                        - 지루함에 대하여

파국破局 163                                - 약자들의 삶을 보면 세상은 더할 나위 없이 절망적이다.

이 밤의 끝은 아마도 185                 - 꼭 지키겠다는 의지와 복수심은 사람과 동물이 동일하다

어떤 밸런타인데이 211                   - 진짜 사랑은 시간을 이길 수 있을까.

돌아오는 여름이 다시 여름인 것처럼 229    - 사람의 죽음은 두 종류다. 내가 기억해 준다면. 나를 기억해 준다면...

, 그 너머 263                             - 드디어 내가 원하던 꿈을 이루었는데, 만약에...? 만약에!!!

까마득히 먼 데로부터 285                - 나를 온전히 이해하는 사람이 주는 위로가 존재한다면 

포스트잇 303                                 - 세상이 얼굴 대신 메모로 가득 찬다면 당신을 어떻게 알아보지?

별들이 빛나는 밤에 327                   - 오늘 밤도 고독한 사람들이 서로 스치운다

 

엮은이의 말 346

작가의 말 350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