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면에서는 한 달간 장르문학 관련 소식을 정리해서 낡은 뉴스를 선보인다. 1호에서는 특별히 1월부터 4월까지의 장르문학 소식을 정리해본다.



국내 작품


2013년 초 국산 장르 소설 3연타 - 김보영, 김이환, 박애진

1월 초 국내 작가 3인의 소설이 폴라북스 ‘폴라 데이 앤 나이트’ 시리즈에서 연속으로 출간되었다. 첫 번째 소설인 『부엉이 소녀 욜란드』는 박애진의 두 번째 장편 소설로, 부엉이에게 길러진 소녀가 자신의 운명을 찾아가는 길을 그린 작품이다. 판타지 소설의 전통적인 세계관을 유지하면서도 여성 주인공을 중심으로 새로운 경지를 개척했다는 평을 받았다.  두 번째 출간작인 『오픈』은 제1회 멀티 문학상 수상 작가이자 제2회 젊은작가상 우수상 수상 작가인 김이환의 연작 소설집이다. 소원을 들어주는 상자를 받은 사람들의 이야기 열 편이 수록되었고, 단행본에 수록되지 않은 시리즈 열한 번째 단편은 “작가와의 만남” 행사에서 극소량 배포되었다. 작가 블로그에 과거 출간작의 후기를 올리는 등 작가의 활발한 홍보가 눈에 띈다. 마지막으로 출간된 김보영의 『7인의 집행관』은 여러 겹의 가상세계에서 사형을 받는 주인공과 그 형을 집행하는 집행관들이 진실을 찾아 헤매는 이야기를 중심으로 여러 장르를 한꺼번에 맛볼 수 있는 작품이다. 2009년에 온라인을 통해 일부 연재되었다가 약 4년 만에 출간되었다. 작품의 치밀함과 이야기에 담긴 철학적 깊이에서 호평을 받았다.


한국식으로 장르 녹이기 - 여고생과 좀비

박하익의 『선암여고: 방과 후의 미스터리』가 1월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2011년 한국 디지털 작가상 대상 수상 후 박하익이 선보이는 첫 번째 작품으로, 다섯 명의 개성 있는 여고생이 벌이는 탐정 행각을 코믹하게 그려냈다. 한국의 고등학교를 배경으로 한국 교육의 어두운 면 또한 잘 드러내고 있다는 평이다. 또 제1회 ZA(좀비&아포칼립스) 문학 공모전을 수상한 백상준의 장편소설 『좀비 그리고 생존자들의 섬』이 4월 밀리언셀러 클럽으로 출간되었다. ZA 문학 공모전 수상작인 「섬」을 포함해 서로 연결된 세 편의 에피소드로 구성된 소설로, 황사, 라면, 토익 등 한국적인 소재가 잘 나타나 있다.

 


한국형 판타지의 생명력  뫼신과 퇴마사

윤현승의 『뫼신 사냥꾼』이 3월 새파란상상에서 출간되었다. 뫼신[山神]을 잡으려 하는 무사 한세희와 뫼신 사냥꾼을 쫓는 박수 버들 도령의 이야기를 다룬 『뫼신 사냥꾼』은 2001년 출간된 『흑호』와 2007년 출간된 『뫼신사냥꾼』의 이야기를 포함하는 시리즈 완성판으로, 총 6권으로 출간되었다. 4월에는 이우혁의 ‘퇴마록’ 시리즈 신작인 『퇴마록 외전: 그들이 살아가는 방법』이 엘릭시르를 통해 출간되었다. 『퇴마록 외전』은 본편에 등장했던 박신부, 현암, 준후 등의 본편에서 볼 수 없었던 이야기를 다룬 옴니버스 소설이다.



해외 작품


존 스칼지와 미래의 문학

존 스칼지의 신작 『작은 친구들의 행성』이 폴라북스에서 2월에 출간되었다. 2011년에 발표된 작품으로, 미개발 행성을 개척하는 과정에서 ‘인류’를 발견한 사람들이 막대한 이익과 새로운 인류의 인권 사이에서 싸우는 이야기를 다뤘다. 3월에는 메리 도리아 러셀의 『스패로』가 황금가지에서 출간되었다. 저자의 첫 작품인 『스패로』는 외계의 음악 신호를 포착한 예수회 신부이자 언어학 박사인 에밀리오 산도즈가 동료들과 함께 라카트 행성으로 향하는 여정과 40년 뒤 참혹한 꼴로 홀로 귀환한 그가 청문회에 서게 되는 이야기를 교차하여 보여준다. 『스패로』는 같은 출판사에서 1997년 출간한 『영혼의 빛』 1,2권을 합본한 책이다. 한편 새뮤얼 딜레이니의 『바벨-17』이 ‘미래의 문학’ 세 번째 작품으로 4월에 출간되었다. ‘미래의 문학’은 폴라북스에서 2012년 말에 『필립 K. 딕 걸작선』에 이어 시작된 새 SF 시리즈이다. 『바벨-17』은 외계 침략자와의 전쟁을 언어학과 기호학의 관점에서 풀어내어, SF사에서도 문학적, 철학적으로 높은 성취를 이뤘다고 평가받는 작품이다.



전자책


네이버 웹소설

국내 최대 규모의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웹소설 서비스를 시작했다. 네이버는 데일리북스, 문피아 삼양출판사 등 장르 소설 전문 출판사들과 제휴하여 금강, 손제호, 홍정훈 작가 등의 15개 작품으로 1월 15일 웹소설 서비스를 개시했다. 5월 초 현재 네이버 웹소설에는 로맨스/SF&판타지/무협/공포&추리 4개 장르 20개 작품이 연재되고 있다. 네이버 웹소설은 정식 연재물인 ‘오늘의 웹소설’과 작가 지망생들이 경쟁하는 ‘챌린지 리그’로 구성되며, 챌린지 리그 우수작은 심사를 통해 정식 연재 여부가 결정된다. 4월 19일 챌린지 리그 작품 중 최초로 정식 연재가 결정된 3개 작품이 발표되었고, ‘네이버 웹소설 공모전’ 당선작 9개 작품 중 대상을 수상한 秀의 『이매망량애정사』를 포함해 4개 작품의 정식 연재가 결정되었다. 정식 연재가 결정된 7개 작품의 장르와 제목은 아래와 같다.

챌린지 리그 승격작

AuthenticA 「19세기 비망록」 (로맨스)

쇼퍼홀릭 「나는 "매력적인 그"를 쇼핑했다」(로맨스)

레이디 로로 「컨실러&블러셔」(로맨스)


네이버 웹소설 공모전 당선작

대상 : 秀 「이매망량애정사」(SF&판타지)

본상 : 시밝 「아씨는 고시생(부제-조선 변호사)」 (로맨스)   

         나락 「장의사라는 직업에 관하여」 (SF&판타지)

         너울나래 「조선환세록」 (무협)                                                                                         


어플리케이션 북

시공사 검은숲에서 추리 작가 엘러리 퀸의 장편 소설들을 어플리케이션 북(Application Book, 이하 앱북(Appbook))으로 출간했다. 2012년 총 9권으로 완결된 ‘엘러리 퀸 컬렉션’종이책을 기반으로 제작된 『엘러리 퀸』 앱은 5월 중 종이책으로 출간된 시리즈를 완성하고 작가의 다른 작품들을 출간할 예정이다.



기타


‘알라딘’ 장르 소설 출간 일정 안내 페이지

인터넷 서점 알라딘에 “미리 보는 2013 장르소설” 코너가 신설되었다. 북스피어, 황금가지, RHK, 북홀릭 등 장르 출판사들의 1년 일정을 4분기로 나눠 살펴볼 수 있다. 1분기에 등록된 소설은 13종 중 8종이 출간되었고, 4분기까지 총 59종이 등록되어 있다. 일정은 출판사 사정에 따라 늦을 수 있고, 해당 코너에 등록되지 않은 출판사도 있다. 이로써 독자들은 한 해 동안 어떤 출판사에서 어떤 책이 언제 나오는지 한 눈에 살펴볼 수 있게 되었다. 




송한별

‘창작집단 몽니’의 우두머리. 소규모 출판 기획 및 편집자. 그러한별.

newshbx2@naver.com   @newshbx2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